정말이지 생각같아선

이번 토요일에 퀸 라이브홀에 달려가고 싶어.-

다시 소리치고 방방 뛰고

다시 이 노래를 부를꺼야


아. 나에게 제일..

제일이야.




신고

'the Wines > Pathetiq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지말아요 - 몽니  (0) 2013.01.17
푸른새벽 - 푸른자살  (0) 2012.12.23
김사랑 - feeling  (0) 2012.08.23
POE - Paper Cup  (0) 2011.10.09
이소라 - 그대와 춤을  (0) 2011.08.14
오 그대는 아름다운 여인 - 김연우  (0) 2011.05.26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