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많이 졸려서 간만에 몽니의 노래들을 틀어놓고 크게 따라 불렀다. 물론 실험실 사람들에게 민폐이지만 누가 나에게 뭐라고 할수 있음?ㅋㅋ 신기하게도 대낮부터 맴돌던 이 노래가 아직도 맴도네. 김신의 목소리 너무 좋다. 다음엔 몽니 노래 연습하자고 해봐야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송파구 오금동 | 뒹굴뒹굴
도움말 Daum 지도

'the Wines > Pathetiqu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규찬 - 마지막 돈키호테  (0) 2013.06.15
챠우챠우  (0) 2013.01.17
울지말아요 - 몽니  (0) 2013.01.17
푸른새벽 - 푸른자살  (0) 2012.12.23
김사랑 - feeling  (0) 2012.08.23
POE - Paper Cup  (0) 2011.10.09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