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섭 (通涉,Consilience)"지식의 통합"이라고 부르기도 하며 자연과학과 인문학을 연결하고자 하는 통합 학문 이론이다. 이러한 생각은 우주의 본질적 질서를 논리적 성찰을 통해 이해하고자 하는 고대 그리스의 사상에 뿌리를 두고 있다. 자연과학과 인문학의 두 관점은 그리스시대에는 하나였으나, 르네상스 이후부터 점차 분화되어 현재에 이른다. 한편 통섭 이론의 연구 방향의 반대로, 전체를 각각의 부분으로 나누어 연구하는 환원주의도 있다.

1840년에 윌리엄 휘웰은 귀납적 과학이라는 책에서 "Consilience"란 말을 처음 사용했는데, 설명의 공통기반을 만들기 위해 분야를 가로지르는 사실들과 사실에 기반한 이론을 연결함으로써 지식을 통합하는 것을 뜻한다. "통섭의 귀납적 결론은 사실들로 이루어진 하나의 분야를 통한 결론에 의해 얻어진 귀납적 결론이 또 다른 분야에 의해 얻어진 결과와 일치할 때 얻을 수 있다. 그러므로 통섭은 어떤 것에 대해 발생한 사실을 해석하는 이론들을 검증하는 것을 말한다."라고 하였다. 여기서 귀납적 결론이란 과학적 방법론을 통해서만 통섭에 받아들여질 수 있다.

현대적 관점으로 볼때 각 지식의 분야들은 각각의 연구분야의 활동에서 얻어진 사실들에 기반하여 연구하여 이해하고자 하는 학문들이다. 그렇지만 또 다른 연구분야의 활동에 의존하는 면이 크다. 예를 들어 원자물리학화학과 관련이 깊으며 화학은 또한 생물학과 관련이 깊다. 물리학을 이해하는 것 또한 신경과학이나 사회학, 경제학을 이해하는 데 없어서는 안 된다. 이렇듯 다양한 접합과 연관은 여러 분야 사이에서 이루어져 왔다.

위키백과에서 발췌..


  이번 학기 첫 전공 세미나는 경영학을 전공하신 W 기업의 CEO 였다. 평소에 듣던 화학 이야기가 아니라 HRD 측면의 세미나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통섭이라는 단어는 여기저기서 줏어 들었지만 이번 세미나를 통해 개념을 정립하게 되어 매우 기뻤다. 내가 졸린 눈을 부비며 출퇴근 길에 고전을 읽고 쉬기 바쁜 일요일에 피아노를 치고 2주에 한번씩 사람들과 토론을 하고 가끔 여기에 끄적이는 것이 다 인문학적 감각을 잃지 않기 위해서 아닌가. 그리고 나와는 다른 영역을 공부하고 다른 성향을 가진 그대들을 열심히 만나고 소통하려는 것도 같은 이유이고.. 앞으로도 열심히 통섭해야지!

신고

'the "I" > No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허(空虛) - Emptiness  (0) 2011.09.20
헤아리다  (0) 2011.08.02
통섭 (通涉,Consilience)  (0) 2011.03.08
앙큼하다  (0) 2011.02.19
落張不入 (낙장불입)  (0) 2011.02.07
설레다 - flutter  (1) 2011.01.01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