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 that be fascinated'에 해당하는 글 217건

명사

학문이나 기예 따위를 익숙하도록 되풀이하여 익힘. [비슷한 말] 습련(習練).
- 예: 연습 문제

:*:*:*:*:*:*:*:*:*:*:*:*:*:*:*:*:*:*:*:*:*:*:*:*:*:*:*:*

문득 든 생각. 연습은 배신하지 않는다. 물론 연습이 항상 좋은 결과를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연습한 만큼 더욱 뛰어난 능력을 발휘할수 있는건 사실이다. 그래서 우리는 늘 연습을 해야한다. 밥을 먹는 것도, 일을 하는 것도, 사람을 대하는 것도, 이렇게 글을 쓰는 것도, 사랑을 하는 것도. 돌이켜보면 나는 생각하는 연습과 표현하는 연습이 부족했다. 그 점들이 나를 말이 적고 결단력 없이 주저하는 사람으로 만드는 것 같다. 앞으로라도 연습을 열심히 해야겠지. 그래야 내가 원하는 삶을 살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No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습 [練習 / 鍊習]  (2) 2015.11.21
정갈하다  (0) 2015.09.18
Sentimental  (0) 2015.05.25
기도(祈禱)  (0) 2013.08.20
자신감  (0) 2013.04.27
반짝반짝 - twinkle twinkle  (0) 2012.12.17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2개가 달렸습니다.
secret

뭐 일단은 보아 8집 듣고 신난 토요일 저녁. 아니 일욜 새벽인가 ㅎㅎ

이야기 나눌 상대가 필요한데 뭐 다들 가고 없네.

있던 사람들은 뭔가 부족하고

그렇다고 손가락과 함께 쓸어넘겨지는 누군가가 있는건 아니고 ㅋㅋ

어서 돌아가야 할텐데

돌아간다는 표현이 그렇지만

뭐 맞지 않는 표현은 이니니깐

그나저나 보아 노래 참 좋아

좀 더 마음 가벼울때 들으면 좋을껄

그냥 뭐 지금에 최선을 다해야지

오늘 이야기는 정말 일기네

뭐 그래도 일기장은 없으니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Distress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새벽  (0) 2015.11.08
미파솔솔 라 솔파미레도  (0) 2015.09.12
아침 개꿈  (0) 2015.05.15
SNS 에서 블로그로...?  (0) 2015.05.14
Doing what make you happy  (0) 2015.04.13
다시 시작  (0) 2014.10.31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영상은 조금 마음에 안들지만

노래만 들으면 되니깐


그나저나 이것도 역시 가사가 짱이다

그리고 안티프리즈 같아.-


올댓이즈왓아이원

올댓이즈왓아이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한용운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는 

사랑한다는 말을 안 합니다. 

아니하는 것이 아니라 

못하는 것이 사랑의 진실입니다.


잊어버려야 하겠다는 말은 

잊을 수 없다는 말입니다. 

정말 잊고 싶을 때는 말이 없습니다.



헤어질 때 돌아보지 않는 것은 

너무 헤어지기 싫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헤어지는 것이 아니라 

같이 있다는 말입니다.


사랑하는 사람 앞에서 웃는 것은 

그만큼 행복하다는 말입니다.


떠날 때 울면 잊지 못하는 증거요 

뛰다가 가로등에 기대어 울면 

오로지 당신만을 사랑한다는 증거입니다.


잠시라도 같이 있음을 기뻐하고 

애처롭기까지 만한 사랑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고


주기만 하는 사랑이라 지치지 말고 

더 많이 줄 수 없음을 아파하고


남과 함께 즐거워한다고 질투하지 않고 

그의 기쁨이라 여겨 함께 기뻐할 줄 알고


깨끗한 사랑으로 오래 기억할 수 있는 

나 당신을 그렇게 사랑합니다.


"나 그렇게 당신을 사랑합니다..."



:*:*:*:*:*:*:*:*:*:*:*:*:*:*:*:*:*:*:*:*:*:*:*:*:*:*:*:*:*:*:*:*:*:*:*:*:*:*:*:*:*:*:*:*:*:*:*:*:*:*:*:*:*:*:*:*:*:*:*:


다음에 한국 가면 한용운 시집 하나 사와야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발라드에 대해선 별다른 감흥도 기억도 없었는데
왜 사람들이 발라드에 열광하는지 알게 되었다.
어색함없이 부드러우면서도

극적이고 화려하게 이어지는 주제변화가 매력적인 작품이다.


애니메이션 '4월은 너의 거짓말' 의 대미를 장식하는 곡인데
보는 내내 정말 엉엉 울었다.
지금도 가끔 생각나서 보는데 어김없이 엉엉..
특히, 바이올린 협주로 바뀌는 순간은 정말이지
참을수 없이 소리내며 울게 만든다.
그리고 바로 이어지는 격정적인 클라이막스는
뒤따르는 아름다운 선율과 어우러져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영상에선 아마 4분 30초 정도?)
카오리가 폴짝폴짝 뛰며 현을 튕겨줄땐
밝고 신나서 행복해 미쳐버릴것 같다가도
금세 치달아 올라갔다가 다시 잦아들면
그때 느껴지는 슬픔이 어마어마하다.
뭐, 나는 그렇다.


본래 쇼팽은 이 곡을 피아노 독주로 작곡했지만
후에 벨기에의 바이올리니스트 외젠 이자이에 의해 바이올린 협주곡으로 편곡된다.
애니에서는 처음에 피아노 독주로 연주되다가 중간에 협주로 변경된다.
나는 여기 영상에 나온것 처럼 애니 버전이 좋다.

나는 쇼팽이 이 발라드의 영감을 옛사랑에서 얻었다고 생각했는데
그렇다고 하기에는 곡이 가지는 구성이나 진행이 조금 어긋난다고 느껴진다.
그래서 꽤나 사연 많고 열정적인 사랑이야기인가 보다 했는데,
실제로는 혁명의 대한 서사시인
미키에비츠의 콘라드 바렌로드
라는 시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쇼팽이 이 곡을 작곡할 당시,
러시아의 침공에 위기를 맞은 조국 폴란드의 이야기를 배경으로 한것으로 보여진다.

쓰다보니 이래저래 길어지긴 했는데
뭐, 암튼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아무래도
나중에 가능하면 함 쳐보고싶다?ㅋ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정갈하다

the "I"/Notions 2015.09.18 21:14

정갈하다

형태분석 : [±정갈-하_다]

변화 : [여불규칙] <정갈하여/정갈해, 정갈하니>


형용사

(모습이나 솜씨가)깨끗하고 말쑥하다.

내가 본 아버지의 옷과 신발은 언제나 정갈했다.

어머니께서는 정갈한 솜씨로 제사상을 차려내셨다.

유의어  결정하다 3 (潔淨--) , 정결하다 2 (淨潔--)


요 근래 글을 많이 쓰면서 갑자기 떠오른 단어가 '정갈하게' 이다.

정갈한 글솜씨.

글을 쓰다보면 여기저기서 튀어나온 생각들을 이것저것 담으려다가 지저분해져서 논점이 사라지고 미궁에 빠지곤한다. 물론 다시 머리를 쥐어싸매며 글을 고치지만 그마져도 쉬운일이 아니다. 글쓰기를 게을리한 탓이겠지..


정갈하다.


참 좋은 뜻인것 같다.

마음에 와닿는다.


정갈한 요리

정갈한 글씨

정갈한 느낌


정갈한 사람이 되면 좋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No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습 [練習 / 鍊習]  (2) 2015.11.21
정갈하다  (0) 2015.09.18
Sentimental  (0) 2015.05.25
기도(祈禱)  (0) 2013.08.20
자신감  (0) 2013.04.27
반짝반짝 - twinkle twinkle  (0) 2012.12.17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학교가는 길이다. 토요일에도 학교에 가거나 업무를 하는건 참 짜증나는 일이다. 게다가 오늘은 회식도 있어서 집에 돌아오면 한밤중이겠구나.

주초에 중국에 다녀왔다. 거기는 일본보다도 밤이 조용하다. 회식은 대부분 8시에 끝나고 늦어도 9시? 모두 바로 집에 돌아간단다. 가족과 함께 하기 위해. 당연히 많은 식당과 점포들도 일찍 문을 닫는다. 늦은 밤까지 음주가무를 즐겼던 나로써는 안타까운 환경이지만 이제는 내가 그런 환경에 살았음이 부끄럽달까. 암튼 좋지 않다고 생각한다. 다음 일터는 집에서 저녁을 먹고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다 잠 드는 곳이었으면 좋겠다.

요즘 남들 이야기로만 생각했던 여러개의 자소서에 파묻혀 고통받는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모국어로 쓰는 글임에도 오랜만이라 그런지 호락호락하지않다. 새로 발견한 꿈의 직장은, 물론 그나마 낫다는 뜻이겠지만, 나한테 왜이리 관심이 많은지 궁금한게 참 많다. 조금이라도 끄적일거리를 찾으러 여기랑 저기랑 들쑤셔봤는데 괜히 마음만 울렁거려지고 손발은 오그라들다못해 사라질지경이다. 특히 시도 아닌것이 시조도 아닌것이 툭툭 던져놓은 감정의 펜질들이 부끄럽고 낯 뜨겁더라. 으으. 다 지워버릴까. ㅋㅋ

아 글 쓰면서 오니깐 지루하지도 않고 빨리 와서 좋네. 담엔 붐비는 지하철에서 도전해봐야지. 그나저나 오늘 어느정도 마무리 지어야 접수기한에 맞출텐데 조금 걱정이다. 헛소리여도 글 좀 자주 쓸껄.

두달인가? 전부터 일본 애니를 꾸준히 보고 있다. 책을 읽는 편이 더 낫다고 생각하지만 스트레스도 풀고 나름 생각도 많이 하게되고 괜찮다고 생각한다. 특히 예쁘고 귀여운 캐릭들은 갖고 싶어. 하악. ㅋㅋ 몇 개는 짧게나마 리뷰해보고 싶기도 하다.

주말의 혼고는 차분하니 고즈넉한 분위기가 좋다. 가을방학의 노래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Distress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새벽  (0) 2015.11.08
미파솔솔 라 솔파미레도  (0) 2015.09.12
아침 개꿈  (0) 2015.05.15
SNS 에서 블로그로...?  (0) 2015.05.14
Doing what make you happy  (0) 2015.04.13
다시 시작  (0) 2014.10.31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Sentimental

the "I"/Notions 2015.05.25 10:36



또다시 아침부터 정신나가서는 이 모양

휴일에 쉬지 않고 몸을 빡시게 굴렸더니 뇌가 미친듯


눈을 뜨자마자 감정을 추스리지 못하고 안절부절하다

전문가가 내려주지 않은 내멋대로 처방을 하려했지만

약은 주지 않고 처방전을 먹어 치우기만 하는 첨단기기 덕에

머리 속이 울렁울렁 눈앞이 일렁일렁 


뿌연 기억 속을 헤집다가 찾아간 그곳에서 만난

뒤척임, 발버둥의 흔적들

투정 섞인 많은 고민들

그래도 나아지려는 모습들이 쌓여서

조금이나마 괜찮아 졌구나 한다


요즘 들어 다시금 상기하게 되는 사실


'그시절의 난

착하긴 했는지 몰라도

여러모로 미숙하고 찌질해서

무례하기 짝이 없었던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No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습 [練習 / 鍊習]  (2) 2015.11.21
정갈하다  (0) 2015.09.18
Sentimental  (0) 2015.05.25
기도(祈禱)  (0) 2013.08.20
자신감  (0) 2013.04.27
반짝반짝 - twinkle twinkle  (0) 2012.12.17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아침에 비몽사몽 상태로 꿈을 꿨다. 알람이 울린지라 일어나려고 애썼던것 같은데 계속 자고 깨기를 반복했다. 그 중간중간에 계속 꿈을 꾸면서 ㅋㅋㅋ. 이건 무슨 현상이람? 꿈의 내용은 일어나기 싫은 나를 ㅋ양이 깨워서 세수도 시키고 머리도 감기고... 대략 뭐 이런 내용. 아 쓰고보니 일어나서 씻는게 어지간히 싫었나보다 ㅋㅋㅋㅋㅋㅋ 암튼 갑자기 꿈에 ㅋ양이 나타나서 당황스러웠다는... 아 오늘은 꿈 없이 푹자고 아침에 벌떡 일어났음 좋겠다. 공복에 운동이 좋다는데 아직 한번도 못했네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Distress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요일 새벽  (0) 2015.11.08
미파솔솔 라 솔파미레도  (0) 2015.09.12
아침 개꿈  (0) 2015.05.15
SNS 에서 블로그로...?  (0) 2015.05.14
Doing what make you happy  (0) 2015.04.13
다시 시작  (0) 2014.10.31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갑자기 든 생각인데 SNS 에 내 일상을 적거나 인상깊은 사진을 남기거나 맘에 드는 음악이나 영상을 공유하는 일들... 굳이 그곳에서 할 필요없이 이곳에서 하면 될것 같다. 물론 SNS를 사용하는 이유는 관심병적인 것이 제일 크겠지만 그것만으로 만족할 것도 아니고 종종 눈치를 본다거나 해서 그때그때의 느낌이나 생각들을 놓치고 있는 것 같다. SNS는 그것대로 정보를 얻거나 기존 지인들과 소통하는 곳으로 활용하고, 이곳에 나의 이야기들을 다시 채워나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네. 우선은 메뉴랑 카테고리도 좀 손봐야할 것 같고 ㅎㅎ. 점점 글을 쓰는 횟수가 줄어드는 것 같아서 스스로에게 실망스럽기도 하고 불안하기도 하고 그러네. 일단은 주말에 하나씩하나씩 일본에서 느꼈던 것들에 대해서 포스팅 해봐야지. 아웅. 그나저나 내 미래는 어디로 갈런지 어찌 될런지... 거참 궁금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the "I" > Distresse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파솔솔 라 솔파미레도  (0) 2015.09.12
아침 개꿈  (0) 2015.05.15
SNS 에서 블로그로...?  (0) 2015.05.14
Doing what make you happy  (0) 2015.04.13
다시 시작  (0) 2014.10.31
홍대에 가고 싶다  (0) 2014.03.26

WRITTEN BY
The chemical artist
내가 취한 세상에 대한 이야기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